고객센터

010-8230-9713
평일 Am10:00~Pm18:00
점심 Pm12:00~Pm13:00
주말,공휴일은 휴무입니다.

HOME > 밤알바 커뮤니티 > 경험담/후기

경험담/후기

경험담/후기

룸싸롱알바 썰

  • 민혁준
  • 2020-03-30
  • 추천0
  • 댓글0
  • 조회879
중소도시에 거주중인 나는 학교가기전 
목돈을 만들수있는 일을 찾게되었고 주변에 난다긴다 
하는 친구는 대부분 룸싸롱이나 노래방 웨이터를 
하고있어 나도 때마침 좋은 자리로 
룸싸롱 웨이터로 일을 하게 되었다.

1.첫출근 및 면접
쿠팡에서 78000원짜리 정장과 넥타이 세트를 사고 
집에있는 셔츠를 차려입고 
오후 3시쯤 그곳에 면접 및 첫출근을 하였다.
들어갔을때 정말 장혁? 
비슷한 외모의 형이 밀대로 가게 청소를 하고 있었고 
밥먹었냐는 질문에 안먹었다고 하니
백반집에 백반을 2인분 시켜서 
같이 밥을 먹고있으니,
여사장님1 ,남사장님 1,마담 이렇게 셋이서 
룸에 들어와 돈뭉치를 들고 장부를 보며 돈을 놔누고 있었다
면접이라고 하기엔 별거 없었고 
뭐 언제까지 일을 할수 있냐 
이런질문 그리고 혼자 사냐 
어디 사냐 간단한 질문이 끝이었다
그러고나서 웨이터 형이 주방에 
음료수 정리 및 물수건
(겨울이라 전기밥솥안에 보관해야 했음)
작업을 알려주고 그리고 트레이(일명 츄라이)드는법을 
전수받은 후 사장들 마담이 나가고 
8시부터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였다.

마담이 좀 까칠하고 싸가지가 없었는데 
그이유로 인해 긴장하면서 입구에서 서있었다.
얼마지나지 않아 예약된 손님두분이 오셨고 
안보던 웨이터라며 술세팅을 해서 
방으로 들어오라고 하였다
들어가니 삼촌 와꾸 좋다고 
하며 양주를 오픈하고 한잔 따라주며
잘부탁한다고 한잔 들이켜라 하여 마시니 
팁을 10만원을 받아 방에서 나왔다.
같이 일하는 웨이터형에게 10만원받았다고 말하니 
나중에 일끝나고 받은 팁은 나눈다고 하여 
잘챙겨 놓으라고 해서 주머니에 고이 모셔 두었다
그리고 나서 새벽 2시정도가 되서 
일을 마치니 주머니에 21만원이라는 돈이있어 
둘이서 받은돈을 놔눠보니 두당 15만원을 챙기고 
남은돈 2만원은 다음날 밥값을 하자고 형이 보관을 했다.
사실 이가게에서는 마담이 싸가지가 없어 얼마 안하고 
그만둬 별다른 썰이없다 
다음편에 다이나믹한 썰을 풀겠습니다

경험담/후기

등록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2020.04.08 개거지같던 건마에서만난 손님썰 김하니 636
2020.04.06 ㅋㅅ방 완전 편함 기민지 212
2020.03.30 어우~ 시원~~~ 마사지 후기 현종오 1,194
2020.03.30 룸싸롱알바 썰 민혁준 879
2020.03.30 노래방 도우미 장르별 후기 조연석 910
2020.03.30 하이쩜오 경험담 이영미 840
2020.03.30 코로나19 알바 박기수 848
2020.03.30 서울밤알바 후기 이인주 650
2020.03.30 밤알바 썰 차은호 654
19 19
  • 19세 미만 또는 성인인증을 원하지 않으실 경우
    청소년 유해 매체물을 제외한 티티알바의 모든컨텐츠 및 서비스를 이용 하실 수 있습니다.
  • 19세 미만 나가기
  • 비회원 성인인증

www.ttalba.kr